한국어|中文|English|Español|Français|العربية|Pусский
메일

중국, 경제성장 촉진 위해 대규모 감세

입력:2017年04月20日 15:51 | '부흥논단'(중문) 진입 | 기사출처:cctv.com

  [CCTV.com 한국어방송] 중국 정부가 경기 부양을 위해 대규모 감세 정책에 나선다. 20일(현지시간) 중국 국무원은 전날 상무회의를 열고 농업 부문과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하는 등 최소 3800억 위안(62조9470억원) 규모의 감세 방안을 확정 지었다.

  국무원은 우선 부가가치세율 구간을 4개에서 3개로 간소화하기로 했다. 중국은 현재 업종별로 6%, 11%, 13%, 17% 세율 구간을 두고 있는데 이 가운데 13% 구간을 7월부터 없앤다는 방침이다. 대신 13% 부가가치세율을 적용받던 농산품과 천연가스는 세율을 11%로 낮춰주기로 했다. 부가가치세율이 낮아지면서 농가뿐만 아니라 채소와 쌀을 구입하는 가게에도 감세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전망된다. 중소기업의 기업 소득세도 낮추기로 했다. 그간 납세액이 30만 위안 이하 기업은 우대세율을 적용했는데 그 대상을 50만 위안 이하로 확대키로 했다.

  IT 분야 기술 개발 육성을 위한 감세도 진행된다. 국무원은 중소기업과 벤처 연구·개발(R&D)에 관한 공제율을 현행 50%에서 75%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다만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감세 조치는 2017~2019년 말까지 한시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 또 건강보험 구매자를 대상으로 오는 7월1일부터 개인 소득세에서 연간 최고 2400위안을 공제해주기로 했다. 중국 정부는 이러한 일련의 감세 조치로서 올해 개인과 기업의 세금 부담이 3800억 위안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이날 공개한 성명에서 “추가 감세 정책 추진은 경제 성장을 효과적으로 촉진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올해 중국의 감세 정책은 둔화세를 보이는 중국 성장을 촉진하기 위한 경기 부양책의 일환으로 중국 정부는 현재 경제 구조를 제조업에서 소비와 서비스로 중심축을 옮기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중국, 경제성장 촉진 위해 대규모 감세 중국 정부가 경기 부양을 위해 대규모 감세 정책에 나선다. 20일(현지시간) 중국 국무원은 전날 상무회의를 열고 농업 부문과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하는
책임 편집:Du Xiaodan